> 오피니언 > 사설
패거리 조직을 해산시켜야
나주토픽 기자  |  bgt013@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5.04  16:41:1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패거리 조직을 해산시켜야

총선 이후 나주에 가장 큰 변화는 지난 21일 기준 12년 만에 나주시 인구수가 10만을 회복했다. 지난 1960년 26만 명을 기점으로 지속적인 인구 감소세를 보이다 2004년에는 인구 10만 명 선이 붕괴하기 시작 2011년도에는 인구가 9만 명 선 아래까지 내려갔다.
물론 저출산 및 고령 인구로 인한 인구감소의 영향도 하나의 요인이 될 수 있겠지만, 대도시로의 탈농촌화 즉, 일자리 창출을 위한 이농(離農)의 환경 또한 한몫했다. 이런 악조건 속에서도 지속해서 인구 유입의 고무적인 것은 지역 간의 불균형을 해소하고, 지역의 특성에 맞는 발전과 지역 간의 연계 및 협력 증진을 통하여 지역경쟁력을 높이고 삶의 질을 향상함으로써 지역 간의 균형 있는 발전에 이바지함을 목적으로 시작한 혁신도시가 일등 공신으로 여긴다.
문제는 인구를 유입시키는 것도 중요하겠지만, 인구를 지키는 것 또한 과제로 남았다. 경제활동과 출산의 주체인 젊은 층 인구 유입을 위해 일자리 창출이 가장 시급히 해결해야 할 것이며, 인구증가의 선순환 구조를 정착시켜 나가기 위한 시의 체질개선 또한 빼놓을 수 없는 구조조정이다.
특히 인구유입 가속화를 위해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정주 여건 개선을 위해 민관이 함께 참여하는 새로운 협의체를 구성하여 기존 틀을 뛰어넘는 변모를 보여줘야 한다. 몇몇 사람에 의해 조직되거나 운영함으로 시민을 편 가르기 하고 갈등을 부추기던 시 산하 조직으로는 변화를 기대할 수 없기에 새로운 시민이 주도하는 세력이 등장하는 시민운동을 전개해야 한다.
이번 총선을 통해 시민이 보여준 준엄한 심판이 무엇을 의미한지 냉정하게 판단하고 진단해야 한다. 나주의 변화보다는 기득권을 찾으려는 낡은 정치를 청산하고, 패거리 조직을 해산시키므로 참신하고 유능한 인재를 등용하여 시민을 주인으로 모시는 지도자를 요구했다.
그뿐만이 아니다. 흑백논리를 주장하며 ‘내가 아니면 무조건 상대방을 인정하지 않고 거부하는’ 식으로 치부해버린 치졸함을 보인 조직을 깨끗하게 청소하려는 시민의 열망을 보여준 총선이었다. 비리를 정당화하려는 세력, 헌법을 부정하는 조직, 자신의 잘못을 상대에 뒤집어씌우려는 비인간성을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어 나주를 지키기 위한 시민의 몸부림이었음을 총선을 통해 보여줬다.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보스(boss)에 맹종하거나 시민이 다른 생각을 가진다 해서 인민재판식으로 벌떼처럼 달려들어 공격하는 비합리적 불법 조직을 뿌리 뽑아 해산시켜야 한다. 건강한 시민이 힘을 합쳐 나주시 산하 조직을 재정비해서 ro(지하혁명조직)같은 불법 조직이나 시민운동으로 포장해 활동한 자가 없는지 따져야 한다.
따라서 시민이 활개치고 시민이 주인노릇 제대로 할 수 있도록 감시와 견제로 사회단체 보조금 및 지원 받는 조직에 대해 철저한 감사가 이루어져야 한다.

나주토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60호만평
속빈강정
소귀에 경읽기
나주토픽 만평/이제그만!
만평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남 나주시 금성길 18번지  |  대표전화 : 061-334-4671  |  팩스 : 061-334-4673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 다 00336   |  발행인 : 신동운  |  편집인 : 남기봉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기봉
Copyright © 2013 나주토픽.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