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칼럼
강은 늘 ‘네 생의 첫 처소로 돌아가라’고 하는데
빛가람타임스 기자  |  bgt013@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9.19  11:18:4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이 수 행 시인
‘강’이란 말에는 묘한 파장이 있습니다. 풋내음이 있고 끈질긴 생명력을 지닌 무성한 들꽃이 떠오르고, 회한으로 버무려진 엄니의 젖가슴과 아비의 별이 보이기도 하고, 누야들의 치맛폭에 휘감기던 애틋한 그리움이 밀려와 가슴이 쿵쿵거리고 온 몸이 떨리는 원초적 설레임이 있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늘 강을 끼고 강과 부대끼면서 함께 살아온 것입니다.
강이 살아 있을 때 가장 흥성한 역사를 만들었고 강이 죽어가면서
우리 삶도 쇠락할 수밖에 없었던 것이지요.

영산강의 첫 시원지인 ‘용소폭포’龍沼瀑布 에 가보면 잘 알 수 있습니다.
예나 지금이나 늘 한결 같은 모습으로 물길을 여는 강의 첫 시원의
신비와 섭리가 참으로 놀랍기 때문입니다.

한편, 한없는 쓸쓸함과 알 수 없는 허탈감이 밀려옵니다.
용소와 현재의 영산강이 오버랩 되기 때문입니다.
‘나는 예나 지금이나 단 하루도 쉬지 않고 물길을 열어 주었는데, 너희는
지금 어떠한 모습으로 살고 있느냐?‘고 묻는 것 같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그런지 가끔씩 영산강을 찾아가 강둑을 하염없이 걷기도 합니다.
불알친구들과 강물을 바라보면서 탁배기잔을 돌리기도 하고, 때론 문우들이
찾아오면 옛 흥성했던 포구를 보여주고 들려주며 회포를 풀기도 하지요. 그러다 쌈판이 벌어지기 일쑤입니다. 다 강 때문입니다.
때론 그 쌈판이 한편의 짭조름한 시詩로 구워지기도 했지요.

뭐 머시라고 꼴랑지가 삼 백리나 된다고? 이무기라고? 거, 무신 황새 똥구녁 같은 소리여 시방. 승천 헐 날 꿈 낌시로 살고 있다고? 오천년도 넘게 말이여? 봤는가, 봤어! 머시 어째, 강바닥 전체가 몸뚱아리라고? 숨 한번 내 쉴 때가 밀물이고, 들숨 때 썰물이 되는 것을 봄시로도 모르냐고? 푸르딩딩헌 등줄기 땜시 강물이 퍼렇게 된 것이라고? 무신 귀신 씬나락 까묵다 이빨 빠질 소리여, 시방.

눈깔 빠진 북어 대가리는 고사허고 난쟁이 좆필이맹키로 폭싹 쪼그라들어 부렀는디 이무기는 무신, 얼어 죽을 이무기여! 그라고 자네 말뽄새가 그럴 듯 혀서 쪼까 믿어 준다고 혀도 인자는, 숨통이 끊어져 부렀을 것이네. 아니믄, 한 귀탱이 포도시 붙어있는 산송장이든지! 그랑께, 씨잘데기 없는 쉰소리 그만허고 술이나 묵세.

자네 시방 뭐, 머시라고 혔는가! 씨잘데기 읎는 소리? 이눔아, 생목심이 그렇게 쉽게 내쳐질 줄 아능겨? 죽었다가도 살아나는 것이 천지간의 명줄인 것인디, 두고 봐라-이눔아, 뽈딱 일어 설 날 있을팅게, 시퍼런 여의주를 물고 昇天헐 날 말이여…! 이런 시말태기 읎는 눔아, 이눔아 …
< ‘졸시’ ‘口津浦 對酌’ 전문>

빛가람타임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60호만평
속빈강정
소귀에 경읽기
나주토픽 만평/이제그만!
만평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남 나주시 금성길 18번지  |  대표전화 : 061-334-4671  |  팩스 : 061-334-4673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 다 00336   |  발행인 : 신동운  |  편집인 : 남기봉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기봉
Copyright © 2013 나주토픽.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