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아 듀 을해년(乙亥年) ~, 웰 컴 경자년(庚子年)!
유현철  |  bgt013@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01  02:41:2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아 듀 을해년(乙亥年) ~, 웰 컴 경자년(庚子年)!

기해년 정수루에서 보내고 경자년 희망찬 새해맞이는 금성산 등 나주시 곳곳에서

 
 

 

 

 

 

 

 

 

 

한국의 교수들은 올해 2020 사자성어로 공명지조(共命之鳥)를 택했다.

 공명지조(共命之鳥)는 히말라야 기슭이나 극락에 사는 아름다운 목소리를 가진 상상의 새로 불경에 등장하고, 두 생명이 서로 붙어 있어 상생조(相生鳥), 공생조(共生鳥)로 불리며, 머리는 2개인데 몸통은 하나이다. 한 머리는 낮에 일어나고 다른 머리는 밤에 일어난다. 몸은 하나인데 마음이 둘인 셈이다.

 한 나라의 백성인데 두 가지 마음으로 쫙 갈라진 우리 현실과 흡사하고 개선을 기대하는 간절한 희망을 실어 올해의 사자성어로 선택되었다. 진리[道]보다도 독선과 교만과 시비가 난무하는 시대, 좌우 진영 논리로 두 동강 난 우리 사회가 살벌하기 때문이다. 도처에 죽기 아니면 살기로 서로를 쳐다보며, 독이 오를 대로 올라 상생이 아닌 위태로운 공멸의 길을 걷고 있다.

 지방선거 실시 이후, 정치인과 관계자들의 극렬한 상호 비방으로 공멸 위기 단계의 위험수위에 차오른 나주시 역시 다를 바 없지만, 최근 들어 비방의 고저가 소폭 줄어드는 분위기가 조성되며 선거문화가 개선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하지만, 경선 단계에서 잠재적인 폭탄이 도사리고 있어 언제 폭발할지 몰라 우려가 된다.

 분열된 우리 사회가 경자년 새해에는 지혜로운 쥐의 힘을 실어 부디 대승적 일심(一心)의 큰 화합으로 함께 살려갔으면 하는 시민의 바람이다. 이와같은 희망을 기대하며 31일에는 정수루에서는 북두드리기 행사가 있었고 2020년 새해 첫날에는 금성산 정상 등 나주 곳곳에서는 새해맞이 행사가 열렸다.                                                                                                    <유현철 기자 >

유현철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60호만평
속빈강정
소귀에 경읽기
나주토픽 만평/이제그만!
만평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남 나주시 금성길 18번지  |  대표전화 : 061-334-4671  |  팩스 : 061-334-4673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 다 00336   |  발행인 : 신동운  |  편집인 : 남기봉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기봉
Copyright © 2013 나주토픽. All rights reserved.